관리 메뉴

책 방 글 방

도종환 시인의 '산을 오르며' 본문

♤감성/시 詩 가 그리운 날

도종환 시인의 '산을 오르며'

햇살 연후 맘 2011.04.22 23:56

산을 오르며

도종환


산을 오르기 전에 공연한 자신감으로 들뜨지 않고

오르막길에서 가파른 숨 몰아쉬다 주저앉지 않고

내리막길에서 자만의 잰걸음으로 달려가지 않고

평탄한 길에서 게으르지 않게 하소서

http://cancerok.com?adins_no=369)

잠시 무거운 다리를 그루터기에 걸치고 쉴 때마다 계획하고

고갯마루에 올라서서는 걸어온 길 뒤돌아보며

두 갈래 길 중 어느 곳으로 가야 할지 모를 때도 당황하지 않고

나뭇가지 하난도 세심히 살펴 길 찾아가게 하소서


늘 같은 보폭으로 걷고 언제나 여유 잃지 않으며

등에 진 짐 무거우나 땀 흘리는 일 기쁨으로 받아들여

정상에 오르는 일에만 매여 있지 않고

오르는 길 굽이굽이 아름다운 것들 보고 느끼어



우리가 오른 봉우리도 많은 봉우리 중의 하나임을 알게 하소서

가장 높이 올라설수록 가장 외로운 바람과 만나게 되며

올라온 곳에서는 반드시 내려와야 함을 겸손하게 받아들여

산 내려와서도 산을 하찮게 여기지 않게 하소서

<출처:허허당 스님 트위터>



시 한 구절 한 구절  가다듬으며
겸손되이 하루를 시작해 봅니다


'♤감성 > 시 詩 가 그리운 날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도종환 시인의 '산을 오르며'  (1) 2011.04.22
1 Comments
댓글쓰기 폼